파리여행 1일차 – 출국 & airbnb 숙소

아들 돌 기념, 결혼기념일 기념, 아내 생일 기념, 장모님 환갑 기념으로 떠나는 여행. 어디 갈까 고민하다가 파리행 항공권 가격이 정말 저렴해서 후보 1순위가 된 파리 여행. 장시간 비행으로 아들과 함께 잘 다녀올 수 있을까 걱정이 되기도 했지만, 지난번 괌 여행때 비행기를 정말 잘 타서 괜찮을거란 생각으로, 그리고 이때가 아니면 장모님 모시고 유럽 가보기도 어려울 것 같아 결국 파리로 여행지를 결정했다. 그렇게 해서 떠나게 된 총 7박9일의 파리 여행 출발~!   아빠 엄마와의 공항놀이에 한껏 신난 시원이.  벌써 태어나서 두번째 공항놀이!   비행기 탑승 게이트에서 만난 외국인 친구. 비행기 안에서도 몇번 만나서 같이 놀았다.   에어프랑스에서 아기선물로 준 탁받이. 대한항공은 장난감을 주는데 에어프랑스는 장난감 대신 턱받이를 줬다. 이거 여행내내 요긴하게 잘 썼다.ㅎㅎ 그리고 이착륙 시에 쓰라고 준 아기용 안전벨트. 어른용 안전벨트에 매달아서 쓰는 방식이다. 역시나 대한항공에는 없던 아이템.   비행기 놀이 중인 시원이.   이코노미석 메뉴판. 첫끼는 프랑스요리/한국요리 중 선택. 저녁은 only 프랑스요리.   음료 메뉴판에서 제일 놀라웠던 점은 음료메뉴에 있는 식전주 … 더 보기 “파리여행 1일차 – 출국 & airbnb 숙소”

두바이 관광 – 세이셸 신혼여행 5일차

신혼여행의 진짜 마지막날. 세이셸을 떠나는 날. 포시즌을 떠나는 날.   아침 8시 35분 비행기여서, 6시반까지는 도착해야 하니 호텔에서 6시 전에 출발했던 것 같다. 여행사를 통한 호텔 예약이라 공항으로 가는 차량도 같이 예약이 되어 있었다. 5시반~6시 사이에 차를 탄 것 같다. 버기를 불러서 메인 로비로 이동. 새벽에 체크아웃을 했다. 이른 시간이라 조식당은 문을 열기 전. 조식 못먹은게 너무 아쉽고 아까웠다. 내 조식ㅠㅠ   대신 지난번 프랄린/라디그 투어때처럼 이른 시간에 나가는 사람들을 위해 간단한 빵과 음료수가 로비에 준비되어 있었다. 물론 조식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이거라도 주니 먹어야지.   여행사의 미니버스를 타고 세이셸 마헤 공항으로 이동. 공항이 참 작다. 우리나라 작은 도시 공항보다 더 작은 듯. 그래도 면세점이 있긴 하다.ㅎㅎ 여기서 기념품 몇개 샀다.   공항 게이트. 게이트 같지 않은 게이트.   멀리 보이는, 두바이로 타고 갈 비행기.   도착했을 때처럼, 걸어서 간다. 여기는 세이셸 마헤 공항 활주로.ㅋㅋㅋㅋㅋ   안녕. 세이셸. 언젠가 또 만나자.   두바이 가는 길에 나온 기내식. 역시나 특유의 카레 … 더 보기 “두바이 관광 – 세이셸 신혼여행 5일차”

포시즌 리조트에서 놀면서 마사지 받기 – 세이셸 신혼여행 4일차

진짜 마지막날은 새벽 출발이기에, 포시즌, 그리고 세이셸에서의 실질적인 마지막 날. 이날은 하루종일 리조트에서만 시간을 보낸 날이다.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나서 든 생각인데, 이 비싼 리조트에 머물면서 투어 다닌다고 리조트 외부에서 보낸게 좀 아까웠다. 특히 프랄린/라디그 투어 한 날은 조식도 못먹고 하루종일 리조트를 비워서 하루 방값을 날린 기분이랄까… (하루 방값이 얼만데ㅠㅠ) 그래도 세이셸까지 와서 라디그를 안가보기도 그렇고 말이지..;;;   암튼 이날은 리조트 밖으로 안나간 날이다.ㅎㅎ   여행에서 하루의 시작은 조식이지!ㅎㅎ 세이셸 포시즌은 빵이 특히 맛있었다. 조식인데 커트러리(포크,나이프/스푼)가 디너 같다.ㅋㅋ 고급스러워 보이는 커트러리ㅋㅋ (사실 고급인지 아닌지 잘 모른다^^;;) 조식 먹으면서 저렇게 다양한 종류의 커트러리가 있었던건 이후 3년동안 많은 호텔들을 돌아다녔지만, 지금까지도 여기가 유일하다.ㅋㅋ   이번엔 햄 위주ㅋㅋ   과일 코너. 즉석에서 과일을 잘라서 준다.ㅎㅎ 다양한 종류의 신선한 과일들.   오늘의 특별 음료. 이건 하루에 한번만 주는 듯 하다. 이제부터 조식 음식종류 구경~! 입구에는 바게트로 시작~   엄청 많은 빵 종류들.   계속되는 빵. 앞에서도 적었지만, 빵이 진짜진짜 맛있었다.   다양한 종류의 잼들. … 더 보기 “포시즌 리조트에서 놀면서 마사지 받기 – 세이셸 신혼여행 4일차”

프랄린 라디그 투어 – 세이셸 신혼여행 3일차

세이셸 여행 3일차의 일정은 한국 여행사와 연계된 현지 여행사에서 예약한 프랄린&라디그 투어를 하기로 한 날이다. 투어는 새벽 5시경에 우리 리조트에서 출발하는데, 그 시간에는 조식당이 문을 열기 전. 조식은 생략해야 한다. 아까운 조식ㅠㅠ 대신, 리조트에서는 이른 아침에 나가는 사람들을 위해 간단히 빵을 도시락처럼 싸갈 수 있게 준비해준다. 여행사 버스는 메인 데스크가 있는  로비가 아니라, 포시즌 리조트 입구에 있는, 여행사 버스를 기다리는 전용 건물같은 곳에서 대기를 한다. 그 공간에 빵과 주스가 준비되어 있었고, 거기에 플라스틱 용기도 있어서 빵을 싸갈 수 있게 되어 있어 그나마 조식 못먹는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런 호텔의 배려도 놀라웠다. (사실 리조트 하루치 돈이 얼만데 이정도는 해줘야지.ㅋㅋㅋ)   여행사 버스는 포시즌 리조트에서 처음 출발해서 우리를 태우고 다른 여러 리조트에서 사람들을 태워서 프랄린으로 가는 배를 타는 곳으로 우릴 데려다줬다. 우리가 탄 여행사 버스의 손님 대부분은 백인 중년 부부들이었다. 백인 중년 부부들이 세이셸에 많이 오는 듯한 느낌. 그리고 그중 프랑스어를 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은 느낌. (제 귀가 정확하진 … 더 보기 “프랄린 라디그 투어 – 세이셸 신혼여행 3일차”

세이셸 마헤섬 시티투어 & 포시즌 리조트 풍경 – 세이셸 신혼여행 2일차

둘째날, 세이셸에서 맞이하는 첫번째 아침. 포시즌스 리조트에서 맞이하는 첫번째 아침.   아침에 새소리와 멀리서 들리는 파도 소리를 들으면서 깨는 기분이란, 마치 천상 낙원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기분 좋은 아침이였다. 이날은, 이후로도 여태껏 맞이한 아침 중 최고의 아침이라고 생각한다. 새소리와 파도소리가 함께하며 앞에선 햇살이 들어오고, 고개를 들고 앞을 바라보면 푸른 바다가 보이는 그 날의 아침은, 너무나도 기분좋았다.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잊혀지지가 않는 멋진 기억. 침대 옆에는 이런 그림 액자들이 걸려 있었다.   굿모닝 세이셸, 굿모닝 마헤, 굿모닝 포시즌, 굿모닝 바다. 몇번을 봐도 아름다운 풍경. 이 빌라의 장점은, 침대에 기대어 앉아 있으면 작은 파도소리와 함께 바다가 보인다는 것.   조식 먹으러 가면서 파노라마로 한번 찍어 봤다. 왼쪽에 보이는 계단을 타고 내려오면 빌라가 짠 하고 나타는 구조다.   조식 먹던 풍경. 조식도 정말 맛있었다. 가짓수가 많지 않은게 단점이긴 하지만, 그래도 하나하나 다 맛있었다. 특히 빵 종류는, 이제껏 가본 호텔들 중 최고! 쥬스류도 직접 착즙한 것 같은 느낌. 조식에 대한 … 더 보기 “세이셸 마헤섬 시티투어 & 포시즌 리조트 풍경 – 세이셸 신혼여행 2일차”

세이셸 포시즌스(포시즌) 리조트 힐탑 오션 뷰 빌라 – 세이셸 신혼여행 1일차

드디어 세이셸에 도착했다. 아프리카!!! 세이셸!!! 세이셸 공항은 정말 작았다. 공항과 비행기가 연결되기는 커녕 흔한 버스도 없고, 그냥 비행기에서 내려서, 걸어서 공항 안으로 들어간다.;;;ㅋㅋㅋ   이런 경험 처음이야…ㅎㅎ   참고로 세이셸에는 크고 작은 많은 섬들이 있는데, 수도는 가장 큰 마헤섬이 있는 빅토리아 이다. 우리가 내린 공항도 마헤섬에 있는 공항. 그 외에 프랄린섬과 라디그섬이 유명하다.   우리가 선택한 포시즌 리조트는 마헤섬에 있다. 예전엔 “포시즌” 이라고 많이 불렀으나, 한국에 포시즌스 호텔이 들어온 이후로는 포시즌스라고 부르기도 하는 듯 하다. 정식 영어 명칭은 Four Seasons 이니 포시즌스가 맞는 발음이다.ㅎㅎ 난 둘 다 섞어서 써야지ㅋㅋ   내려서 국내 여행사에서 미리 알려준 부스로 가니 현지 여행사에서 간단한 안내를 해줬다. 내일 리조트로 여행사 직원이 가서 현지 투어 상품 안내를 해줄거란 이야기를 해주고 우리를 리조트로 바래다 줄 차로 안내해줬다. 차는 승합차였는데, 우리만 타는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이 같이 타고, 그 사람들을 여러 리조트에 데려다주는 식이었다. 포시즌 리조트는 가장 마지막 코스였다.   가는 길에 찍은 사진. 내가 아프리카에 오긴 왔구나를 느낀 … 더 보기 “세이셸 포시즌스(포시즌) 리조트 힐탑 오션 뷰 빌라 – 세이셸 신혼여행 1일차”

가자 세이셸로 (여행사, 비행 이야기) – 세이셸 신혼여행

세이셸 여행을 계획할때 여행사를 통하는 방법과 모두 스스로 알아보는 방법이 있는데, 평소 여행사를 전혀 거치지 않고 모든걸 스스로 예약하는 편이지만 세이셸 여행은 여행사를 통해서 했다. 이유는, 여행사를 통해서 예약하는게 가격이 더 저렴했기 때문. 직접 항공권과 호텔을 여러가지 사이트를 통해 가격이 나오는 예약단계까지 진행해보고, 세이셸을 취급(?) 하는 여러 국내 여행사에 견적요청해서 가격 비교를 해보았는데, 항공권 가격은 모두 동일했고, 호텔 비용만 차이가 있었는데, 세이셸 포시즌 리조트의 경우에는 직접 예약보다 국내 여행사를 통한 예약이 훨씬 저렴했다. 국내 여행사도 본인들이 직접 하진 않는 듯 하고 세이셸 현지 여행사를 끼고 호텔 프로모션을 받아서 예약을 하는 듯 했다. 포시즌 같은 경우에는 현지 여행사 프로모션이 좀 있어서 저렴한 듯한 느낌이었다. (정확한 정보는 아닙니다. 느낌!) 게다가 여행사 가격은 공항에서 호텔로 왕복 이동 픽업까지 포함된 가격!!! 그래서 생애 처음으로 여행사를 통해 여행을 예약했다!! 패키지라고 해봤자 항공권과 호텔 밖에 없지만…ㅎㅎ 여행사를 통해 예약하는 경우 또다른 장점은 항공권을 1달 뒤에 결제할 수도 있다는 것. 인터파크나 기타 온라인 항공권 예약 사이트의 경우에는 … 더 보기 “가자 세이셸로 (여행사, 비행 이야기) – 세이셸 신혼여행”

신혼여행지 고르기 – 세이셸 신혼여행

신혼여행을 다녀온지 3년만에 여행기를 써보려고 한다. 두둥. 정확히 기억이 날지 모르겠지만, 많은 사진들이 있기에 사진을 보며 기억을 더듬어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있는 세이셸에 대한 여행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 신혼여행지를 고민하면서 우리 나름대로 아래의 기준을 만들었다. 1. 평소에 가기 힘든 먼 곳. 2. 남들이 너무 많이 가지 않는, 흔하지 않은, 특별한 곳. 3. 허니문이니 풀빌라가 좋겠지? 이왕이면 멋진 바다가 보이는 풀!   몰디브는 바다가 진짜 예술이고 다들 극찬을 하는데, 주변에 몰디브 간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탈락.   멕시코 칸쿤도 생각했었는데, 나보다 조금 일찍 결혼한 동생의 신혼여행지여서 탈락.   그 외에 어디가 좋을까 인터넷의 바다를 헤엄쳐 다니다 발견한 글과 사진. 내셔널 지오그래픽&BBC 선정 죽기전에 꼭 가봐야 할 장소 라고 소개된 세이셸. 뭐지? 이 처음 보는 느낌은? 에메랄드 느낌의 바다인데 원시림 느낌도 나고, 태초의 휴양지 같은 느낌? 이런 느낌 처음이야..   처음 들어보는 세이셸 이라는 나라. 어디에 있는거지? 에잉? 아프리카? 아프리카로 신혼여행 가는건가?ㅋㅋㅋㅋㅋ   그렇게 좀 더 검색을 해보다 엄청난 뷰를 가진 … 더 보기 “신혼여행지 고르기 – 세이셸 신혼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