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여행 7일차 – 베르사유, 카페 꽁스탕(constant), 바토파리지앵 유람선

새벽에 일어나서 잘 놀고 있는 아들. 어디 갈지 미리 보고 있는거니?ㅋㅋ 우리 가이드 해주는거니?ㅋㅋㅋ   숙소 바로 옆에 있는 카페거리에서 아침. 여러 까페 중 사람이 많아 보이는 곳에서..ㅎㅎ 메뉴는 대부분의 가게가 다 비슷한거 같았다. 크로아상과 오믈렛, 커피, 주스의 조합. 크로아상도 정말 맛있었고 커피 맛도 굿. 검색해보니 크로아상은 바로 앞 빵집에서 가져온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그 빵집도 다음에 가보기로..ㅎㅎ   파리의 빵과 함께하는 조식은 언제나 옳다!   파리의 거리를 구경하는 아들!   오늘의 일정은 베르사유궁전 가기! 숙소에서 멀지 않은 곳에 베르사유행 RER C 전철을 탈 수 있는 Pont de l’Alma 역이 있어서 도보로 이동했다. 역까지 이동은 괜찮았는데, 역에서 전철을 탈 수 있는 지하로 엘리베이터가 없다ㅠㅠ 결국 유모차 들고 이동~ㅠ 베르사유궁전 행 전철.   RER 전철은 전철이라기엔 기차에 더 가깝다. 우리나라 경춘선 ITX 같은 느낌이랄까.   기차도 2층 기차다. 그런데 나비고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서 전철 같긱도 하다. (나비고 설명은 http://kimyongjin.com/post/1765 참고)   벌써 세번째 방문인 베르사유 궁전.  그래서 사진은 거의 없다.^^;;; 처음 가보신 … 더 보기 “파리여행 7일차 – 베르사유, 카페 꽁스탕(constant), 바토파리지앵 유람선”

파리여행 5일차 – 옹플뢰르 레스토랑, 에펠탑 숙소 (한인콘도)

옹플뢰르에서의 둘째날이자 마지막날, 파리로 다시 돌아와야 하는 날이다. 여기서 2박 하면서 여유롭게 보냈어도 괜찮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파리도 좋지만 이런 한가로운 근교도 마음에 들었다. (난 여행갔을때 거의 대부분 복잡한 도시보다는 한적한 도시를 더 좋아했다.   아침에 숙소 근처 산책을 나갔다. 예쁜 도시 옹플뢰르.   점심을 먹고 출발하려고 산책하면서 어디 가서 먹을까 고민하다가 그냥 숙소 바로 앞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먹기로 결정. 레스토랑 이름은 Le Breard. 찾아보니 미슐랭 가이드에서 주목할만한 맛집으로 선정된 곳이었다. Le Breard 홈페이지 : https://www.restaurant-lebreard.com/   런치 코스 메뉴판. 이번 여행 첫 코스요리. 32유로인데 음식이 5번이나 나온다! 지난번 파리여행때 먹은 코스요리도 이정도 가격이었던거 같은데 프랑스의 코스요리는 한국보다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이 많은 듯! 한국에서 이정도 프렌치 코스요리 먹으려면 최소 7만원은 할텐데..ㅎㅎ   음료로 주문한 커피. 직접 만들었다는 빵. 에피타이저 전에 Mise en bouche 로 나온 참치튀김과 딱딱한 베이컨, 푸딩 같은게 같이 나왔고 이어서 단호박으로 만든 떠먹는 요리가 나왔다. 표현이 참 무식하다ㅋㅋㅋㅋㅋㅋ 보통 한국의 프렌치 레스토랑에서는 이 코스 순서를 … 더 보기 “파리여행 5일차 – 옹플뢰르 레스토랑, 에펠탑 숙소 (한인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