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스킨 변경 (플라이투)

블로그를 태터툴즈에서 텍스트큐브로 업그레이드 한 뒤에 기본스킨을 사용했었는데,얼마전 스팸댓글에 당한 뒤 텍스트큐브를 최신버전(1.6.3)으로 업데이트를 했다.버전업을 하니 1.5버전에서 사용하던 플러그인들이 몇개 안되는게 있어서이번 연휴를 맞아 아예 스킨까지 싹 업데이트를 해버렸다.깔끔한 스킨을 찾다가 결국 결정한 건 태터에 계신 리체님의 플라이투(ply2) 스킨.그냥 쓰질 않고 또 이것저것 입맛에 맞게 수정을 해대다 보니,역시 스킨을 변경하는건 상당한 작업이 소요된다.사이드바의 최근댓글 부분을 관리자가 쓴건 나오지 않고 댓글의 댓글수를 표시하는최근댓글목록(RecentRP) 플러그인을 스킨에 맞게 변경하고, 이 플러그인이 텍스트큐브 새 버전에서 작동을 안해서 되도록 수정을 하고, 사이드바의 글,댓글과 트랙백 부분도 디자인을 좀 수정하고, 상단 메뉴 부분도 필요한 메뉴들 추가, 불필요한 메뉴들 삭제를 하고,관련글 플러그인의 테두리가 안나와서 좀 바꾸고, 이것 저것 손댔더니또 엄청난 시간이 걸려버렸다.지난번 스킨 바꾼뒤로 반년만에 바꾼 건데, 또 한 반년정도는 쓰지 않을까 싶다.ㅋㅋ

천리안 텔넷 서비스 종료

(사진출처 : http://cafe.naver.com/cirius.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6256) 특별한 사정으로 천리안 프리미엄 서비스를 공짜로 사용하게 되어프리미엄 사용자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었던 천리안 텔넷 서비스에 접속해보려 했으나,접속이 되지 않아 천리안에 문의를 해보았다. 돌아온 답변은,2007년 12월 27일부로 천리안의 텔넷 서비스가 종료되었다는 것이었다. 텔넷서비스의 종료라니…그럼 이제 더이상 천리안의 파란 화면을 볼 수가 없단 말인가!! 1994년부터 군대에 입대하기 전 2002년까지 유료로 사용해 온,군대가기 전까지 주 메일주소로 사용해오기도 했던 천리안인데…아직까지 천리안은 웹화면 보다 파란 화면이 더 익숙한데…앞으로 그 화면을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 안타깝다. 타 통신사 서비스도 텔넷이 종료되거나 그럴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2400bps의 모뎀으로 시작해 56k bps 라는, 그당시 엄청난 속도라고 생각되었던 모뎀.천리안의 접속 명령어인 “ATDT 01412”해가 뜰때까지 동호회 사람들과 정팅을 하던 기억.‘이야기’와 ‘새롬 데이터맨’ 등의 기억.이 모든 기억들이 담겨 있는 PC통신 텔넷의 화면은,PC통신을 해왔던 사람들에게 PC통신은 기억 속에서만 존재하게 되어버렸다. 그래도 추억 안에서는 오랜기간 회자되지 않을까 싶다.

블로그 업그레이드 – 텍스트큐브

텍스트큐브가 나온지 꽤 되었음에도블로그에 손댈 시간이 없어 그동안 태터툴즈 1.1.3 버전을 쓰고 있었는데,최신 버전인 텍스트큐브 1.5로 드디어 업그레이드를 단행하였다. 생각보다 깔끔하고, 편리한 가능들이 많이 생겼다.사용자가 손댈 것들도 많이 줄어든 것 같고… 업그레이드 하면서 변화를 주고자 스킨도 바꿨다.괜찮은 스킨을 찾기 위해 거의 3시간동안 돌아다니며 고민했는데,결국 선택한 것은 텍스트큐브 1.5버전에 포함되어 있는 기본 스킨;;;한마디로 시간낭비했다.;;; 플러그인도 텍스트큐브용으로 싹 바꾸고,텍스트큐브용으로 나오지 않은 것은 일일이 수정해줘서기존의 쓰던 것들 그대로 사용. 플러그인 설정도 완료. 텍스트큐브의 cover 기능이 맘에 들어서 써볼려고이리저리 손보다가, 그냥 이전에 쓰던 SimplePost 플러그인이더 깔끔한거 같아서 결국 해당 플러그인 다시 설치.역시 삽질로 인한 시간낭비.;; SimplePost 플러그인은 글을 앞부분만 요악해서 목록형으로 보여주는 플러그인인데,포스트에 사진이나 그림이 없는 경우에는 사진이 보이는 곳에‘No Screenshot’ 이라는 그림이 보이는걸사진이 없는 경우엔 그냥 글만 나타나도록 수정했다. 별로 한것도 없는데,이거 업그레이드 하는데 이틀이나 소비했다.이제 다시 본업인 학업에 열중…해야겠지? ;;;

싸이월드 C2의 리드유저 초대

“싸이월드 팩토리” 라는 C2 관련 블로그에 C2 리드유저를 초대한다는 글이 올라왔네요. 출처 :  싸이월드 팩토리 [싸이월드 C2 소식] 리드유저로 초대합니다. 11월 5일까지 “싸이월드 팩토리”에 가입을 하면 초대장을 보내주는 것 같습니다. 혹시라도 미리 C2를 써보고 싶으신 분들은 얼른 가입하셔야 할듯…ㅎ 조만간 C2가 모습을 드러내나 보군요. IE에 편향적인 싸이월드가 얼마나 웹표준을 지키며 FF를 지원해줄지가 C2와 관련된 큰 관심사중에 하나인데… 싸이월드 C2가 어떤 모습으로 세상에 나타날지는 정말 궁금합니다. p.s 싸이월드 팩토리의 글 하단에 있는, 트랙백의 주소를 복사하는 “주소복사” 버튼도 IE6에서는 정상적인데, FF2에서는 안되네요. FF2에서도 ‘자바스크립트사용하기’로 사용중인데, FF에서 지원하지 않는 자바스크립트라서인가요? 또 하나, 위 글로 태터의 관리자모드에서 트랙백을 보냈는데, 계속 오류가 나면서 트랙백 전송이 안되었는데, 해당 글에는 트랙백이 달려있네요. 원래 트랙백이 등록이 되면 관리자모드의 글목록에서 제가 등록한 트랙백 목록이 보여야 되는데, 목록에서도 보이질 않는데 트랙백은 해당 블로그 글의 등록이 되어 있네요. 태터의 문제인지, 싸이월드팩토리 라는 블로그의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파이어폭스(Firefox) 2.0 사용자 되다

10월말에 Mozilla Firefox 2.0 정식버전이 공개되었다. 예전에 Firefox 1.5 가 나왔을때 잠깐 써보다가 그냥 IE6를 쓰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Firefox를 쓰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예전 회사다닐때 잠깐 테스트용도로 Firefox를 써봤을때 상당히 괜찮았던 기억도 있어서 이번에 새로 나온 Firefox 2.0을 다운받아서 설치했다. 사용해본 소감은… 일단 프로그램이 매우 가볍다. IE6는 페이지가 뜰때나, 이것저것 할 때 무겁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는데, Firefox 2.0은 정말 가볍다는 느낌이 든다. 실제로 메모리 사용량도 매우 작은 것 같다. 예전에는 대부분의 웹페이지가 IE6에만 신경을 쓰고 만들어서 Firefox에서는 페이지가 깨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엔 웹표준에 신경을 써서 만드는 웹페이지가 많아지면서 Firefox를 쓰면서도 답답한 경우가 거의 없다. (물론, ActiveX를 쓰는 웹페이지 같은 경우엔 제외다.) 그리고 탭기능, 정말 꽤 편리하다. 이전부터 Firefox를 써오던 분들에겐 낯선 기능이 아니겠지만, IE6만 써오던 나에게는 정말 편리한 기능이 아닐 수 없다. (이번에 새로 나온 IE7에서도 탭 기능을 지원하기는 하지만, IE7은 아직 안써봤으므로 그냥 넘어가고…ㅋㅋ) 그리고 블로그의 RSS를 구독할때도 상당히 편리하다. IE6에서는 블로그의 RSS를 클릭하면 xml … 더 보기 “파이어폭스(Firefox) 2.0 사용자 되다”

검색엔진에 의한 트래픽 초과

검색로봇이 내 블로그에 얼마만큼 들어오는지 확인해보고자 어제 하루 “로봇의 방문횟수 제외” 플러그인을 잠깐 꺼놓아봤다. 결과는, 장난이 아니더라. 3000이 넘는 hit이 증가해버렸다. 하루만에 다시 플러그인 활성화를 했다. 엄청난 로봇의 방문… 이때까지만 해도 난 이놈이 나쁜놈인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어제 저녁쯤 400MB의 트래픽용량이 초과해버렸다. 어쩔 수 없이 유료로 트래픽리셋을 했다. 또 이러저러한 플러그인을 설치하고 블로그를 계속 들락날락하면서 이것저것 해서 그런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오늘 아침에 블로그를 들어가보지 않다가 낮 2시쯤에 블로그에 들어가보니, 트래픽초과가 되어 있었다.;;; 왜.. 뭐때문에 낮2시밖에 안되었는데 400MB의 트래픽이 초과되었단 말인가… 우선 다시 눈물을 머금고 유료서비스인 트래픽리셋을 하고. 이때부터 트래픽의 원인을 추적해나가기 시작했다. 사진이 원인일까? 몇장 되지도 않는데? 스킨에 썸네일을 포함시켜서? 플래시로 된 태그클라우드 때문에? 설마..;;; 내가 쓰고 있는 계정에서 제공해주는 ‘트래픽상세정보’를 봐도 알수가 없었다. ‘트래픽상세정보’에 나와있는 ‘접속자(접속IP)별 전송량’을 보면 1위는 바로 나. 그것도 전송량의 2%도 안된다. 나머지 IP들도 0.3%도 안되는 전송량일 뿐이다. 그럼 도대체 뭐때문에 이런 트래픽초과가 되어버린 것일까.. 다시한번 옆 그림의 전송량을 유심히 봤다. 뭔가 이상했다. 2위부터 10위까지가 이상했다. … 더 보기 “검색엔진에 의한 트래픽 초과”

새로운 플러그인 추가

어제 블로그를 가지고 엄청난 삽질을 해놓구서는, 오늘 또 하루종일 블로그를 가지고 이것저것 장난을 했다. 왜 그랬을까;;; 오늘은 스킨에서 몇가지 부분을 손을 조금 보고, 새로운 플러그인을 몇개 설치했다. 한가지만 눈에 보이는 플러그인이고, 나머지는 겉으로는 드러나지 않는 플러그인이다. 먼저 눈이 보이는 플러그인 [Tags in Flash v1.0] 상단 메뉴에서 “태그”를 클릭해보시면 어떤 효과를 주는 플러그인인지 알 수 있다. 태그들을 아주 멋지게 플래시로 표현을 해주는, 정말 멋진 플러그인이다. 정말 블로그를 한층 돋보이게 해주는 플러그인 인 것 같다. [로봇의 방문횟수 제외] 이 플러그인은 검색엔진 등 웹상의 로봇이 블로그에 방문한 것을 방문자수에 포함시키지 않는 기능을 제공한다. 어차피 하루에 한두명 올까말까 하는 블로그이지만, 그래도 보다 정확한 통계를 위하여 설치해보았다. [리퍼러 로그 정리] 블로그의 관리자 메뉴에서 리퍼러 통계를 볼 때 리퍼러 로그를 읽기 쉽게 바꿔주고 검색어가 포함된 경우 검색어를 눈에 잘 띄게 표시해 주는 플러그인이다. 검색엔진을 통해 들어오는 경우 키워드도 알려준다고 해서 한번 설치해보았다. [Google Analytics 코드 추가 플러그인] 구글에 웹페이지 통계를 볼 수 있는 Google Analytics라는 것이 … 더 보기 “새로운 플러그인 추가”

블로그 스킨변경, 플러그인 추가

아무도 구경하지 않는 블로그이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꾸며보고자 이것저것 해보았다. 스킨은, 이번 태터툴즈 스킨공모전에 당선된 작품들 중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 스킨으로 골랐다. [sdooops v.1a series] 그리고 사진들을 올리기 위해서 사진첩 비스무리한 모양을 만들어주는 사진 썸네일 플러그인을 받아서 설치했다. [Thumbnail List / RRMC Plugin] 그런데 이 과정에서 정말 많은 고통이 따랐으니… 카테고리를 클릭하면 글자가 커지고, 썸네일의 바탕에 흰 배경이 날라가서 배경무늬만 나타는 등의 문제가 생긴 것이다..OTL 글자 커지는 것은 일부 소스를 수정할때 메모장을 쓰던 것을 상용 에디터프로그램을 쓰니 해결이 되었다. 문제는 썸네일의 배경..;;; 다른 스킨에서는 다 멀쩡한데 내가 쓰려고 하는 스킨에서만 문제가 생기는건 뭐란 말인가;; 이거 해결한다고 알지도 못하는 php, css 코드를 뒤지기를 이틀… 결국 해결해내었다.ㅋㅋㅋ 최대한 현재 스킨에 맞도록 수정했는데, 실제로 수정한건 스킨의 내용을 갖다붙인거밖에 없는데… 이걸 알아내는데 엄청난 시간이 걸렸다;;; 덕분에 지금 눈엔 다크서클이 생기려고 하고 있는 중이다ㅠㅠ 이렇게 썸네일 플러그인을 무사히 설치하고 나니 오른쪽 사이드바에도 사진이 몇개 보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스치고 지나간다.;; 앞의 문제가 생겼을 때는, … 더 보기 “블로그 스킨변경, 플러그인 추가”